|888|2 양천구정형외과 오늘자 최신정보는 여기에
Qna
    서울현대의원 C형간염, 초기대응을 놓쳤더니
  • 당시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"이번 (서울현대의원) 사태는 지난해 발생한 다나의원 사태와 올해 초 원주 한양정형외과 사태에서 드러난 문제의 총 집합체 수준"이라고 설명했다. 서울 양천구 다나의원은 지난 4월...
  • 병원 잘못인데…C형간염 피해자, 치료비 수백만원 부담 ‘고통’ 여전
  • 한양정형외과 피해자들도 아직까지 모두 본인 돈으로 치료받고 있는 상황”이라고 말했다. 지난해 11월 발생한 서울 양천구 다나의원의 집단감염 피해자들은 보상금을 받기 위해 아직까지도 민사소송을 진행 중이거나...
  • 복지부 "한양정형외과 피해자 지원 예산, 진전 없다"
  • 복지부의 이같은 조치는 지난해 발생한 양천구 다나의원 등과는 달리 한양정형외과의 경우 원장 사망으로 감염환자에게 치료비 지원이 어려워진 점을 고려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. 그러나 복지부는 기획재정부 등...
  • `침묵의 살인자` C형간염 전수감시 체계 본격 가동
  • 우리나라에서는 2015년 말부터 지난해까지 서울 양천구 다나의원, 강원 원주시 한양정형외과의원, 서울 동작구 서울현대의원(현 JS의원) 등 일부 의료기관에서 무분별한 일회용 주사기 재사용, 미용영양주사 시술 등으로...
  • 서울현대의원 C형간염 ‘현재 감염자’ 103명 확인
  • 질병관리본부가 앞서 역학조사에 들어간 서울 양천구 다나의원, 강원도 원주 한양정형외과의원에선 지금까지 총 537명의 항체양성자와 280명의 유전자양성자가 확인됐다. 다나의원의 경우 2008년 5월 이후...
블로그 뉴스 브리핑
    “주사기 재사용 방지 위해 자정노력·감시체계 절실”
  • C형 간염 집단감염이 발생한 서울 동작구 JS의원(옛 서울현대의원), 양천구 다나의원, 원주시 한양정형외과 의원 사례 모두 신고에 의존해 찾아냈다. 복지부는 C형 간염에 대한 감시체계를 표본감시에서 전수감시로...
  • ‘집단 발병’ 조사 2개월 만에 ‘C형간염’ 107명 추가 확인
  • 앞서 C형간염이 집단 발생한 서울 양천구 다나의원과 강원 원주시 한양정형외과의원에서는 각각 1회용 주사기 재사용, 불법 PRP자가혈 시술이 C형간염 전파와 연관성이 있었던 것으로 역학조사에서 드러났다....
  • 백신 없는 C형 간염, 예방은 어떻게 해야 할까?
  • 이번에 발생한 동작구 서울현대의원의 C형간염 피해자는 508명이며, 올해 초 원주 한양정형외과의원에서 435명, 지난 해 12월 양천구 다나의원에서 100명의 집단감염이 발생해 피해자가 1000여명에 육박하며, 앞으로...
  • 정부의 C형간염 전수감시 추진 "뒷북행정"
  • 이와 관련 윤소하 의원은 "지난해 말 서울 양천구의 다나의원에서 주사기를 재사용한다는 신고가 없었다면 원주 한양정형외과의원, 서울 동작구의 서울현대의원의 C형간염 집단감염 사실이 밝혀지지 않았을 가능성이...
  • 전북 순창서 C형간염 200명 집단 감염 발생(상보)
  • 또 올해 초에는 원주 한양정형외과의원에서 435명, 지난해 12월 양천구 다나의원에서 100명의 집단감염이 발생해 피해자가 1000여명을 훌쩍 넘어섰다. 앞으로 역학조사 결과에 따라 피해가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. C형 간염...